Top Panel
위치: 관리자>외모>위젯>Hidden top panel area
설정: 관리자>외모>Theme Options>Header>Use Top Panel [설정하기]
Right Panel
관리자>외모>위젯>Right side panel area
설정: 관리자>외모>Theme Options>
Sidebars>Use Right Panel
[설정하기]
Quick Menu
설정: 관리자>외모>Theme Options>
Sidebars>Use Right Quick Menu
[설정하기]
네이버 톡톡
설정: 관리자>외모>Theme Options>
Sidebars>Quick Menu - Naver Talk ID
[설정하기]
카카오 플러스 친구
설정: 관리자>외모>Theme Options>
Sidebars>Quick Menu - Kakao Plus Friend ID
[설정하기]
Hometory Webzine M2
Home / Hometory Webzine M2
Hometory Webzine Skin M2 구매하기 (반응형 웹진 스킨, 폰트크기 13px)
글보기
숨막힌 청춘… 50대 제친 20대 우울증숨막힌 청춘… 50대 제친 20대 우울증숨막힌 청춘… 50대 제친 20대 우울증숨막힌 청춘… 50대 제친 20대 우울증
Level 2   조회수 82
2017-04-21 13:17:57

 

mb-file.php?path=2017%2F04%2F21%2FF1265_F220_F194_12038027_1027939470600354_1960443488303099640_n.jpg

 

 

지난달 31일 오후 충북 충주시 K병원 신경정신과 진료 대기실. 메시지 알람이 울리자 진료를 기다리던 박모 씨(29·여)의 심장이 마구 뛰었다. 박 씨는 황급히 가방에서 책 한 권을 쫓기듯 읽었다. 박 씨는 의사에게 “카톡 알람 소리가 울릴 때마다 숨이 가빠진다”고 털어놨다.

박 씨는 신경정신과를 찾기 전 대안으로 소위 ‘청년 위로서’로 불리는 베스트셀러를 찾아 읽었다. 읽는 동안 좌절감이나 우울감은 어느 정도 줄었다. 하지만 책을 놓으면 불안감이 엄습했다. 의사는 “상담자의 30% 이상이 청년”이라며 “박 씨처럼 매일 계속된 우울과 분노 초라함 억울함 등 때문에 일상생활이 흔들리는 청년이 대부분이다”라고 말했다.   

댓글
자동등록방지
(자동등록방지 숫자를 입력해 주세요)